Kloster Lu (resultswim88)

뢰프 감독은 외질이 압박에 취약한 선수라는 점 때문에 사미 케디라를 투입해 외질이 받는 압박을 제거하려 하였으나 케디라 역시 정우영과 문선민의 압박에 무너지며 결국 교체아웃되고 말았다. 손흥민과 함께 투 톱을 뛰던 구자철은 공격보다는 전방 압박을 하며 교체아웃될 때까지 7.5km를 뛰며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활동량을 기록하였다. 이 때문에 대한민국 선수들은 경기 종료 때까지 적극적으로 독일 선수들을 상대로 돌파를 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러나 토레스는 위의 뮐러와는 다르게 "나는 타히티의 팬이 되었다."고 말하며 "단순히 우리가 경기를 이겼기 때문이 아니라 타히티 대표팀이 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이 정말 좋았다. 다른 팀들이 타히티를 보고 배워야 한다."며 10골 차로 지고 있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타히티 선수들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력 차이가 워낙 컸다보니 예상대로 스페인이 타히티를 10 - 0으로 대파하였다. 2016년 11월, 러시아 월드컵 지역예선에서 독일은 조 최약체 산마리노와 대결해 8 - 0으로 압승을 거두었다. 그런데도 독일은 대한민국에 대한 분석을 매우 게을리 하였고 스웨덴과의 2차전 경기가 끝난 다음에야 본격적으로 대한민국 전력 분석에 들어갔다. 1994년 FIFA 월드컵과 1998년 FIFA 월드컵에 독일 대표팀을 이끌었던 베르티 포크츠 전 감독 또한 "독일 축구협회가 멕시코와 대한민국에 대해 제대로 된 분석을 하였는지조차 의문스럽다. 전 미국 축구대표팀 감독이었던 위르겐 클린스만은 멕시코 경기를 최소 20번은 본 전문가임에도 불구하고 독일축구협회는 클린스만과 어떠한 접촉도 하지 않았다. 또 대한민국은 얼마 전까지 독일인인 울리 슈틸리케가 감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게 연락 한 번 하지 않았다. 오로지 스카우트 한 두 사람 보내서 한 두 경기 보고 오게 한 게 전부였다."며 독일의 준비 부족 및 분석 부족을 강하게 비판하였다. 심지어 오소리오 감독은 대한민국 전력 분석을 위해 16년 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지휘하였던 명장 거스 히딩크 감독을 만나 대한민국에 대해 문의하였을 정도로 대한민국 분석에 상당히 공을 들였다고 한다. 2002년 FIFA 월드컵 당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하였던 거스 히딩크는 미국의 폭스 스포츠 채널에 출연하여 "독일은 그들이 항상 생명줄을 들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이 그들을 안주하게 만들었다. 독일은 오만하였다. 그리고 대한민국에 벌을 받았다."고 독일을 비판하였다. 월드컵이 열리기 1년 전까지 3년여 간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을 역임하였던 사람은 바로 독일인인 울리 슈틸리케였는데, 독일 축구인 중 슈틸리케만큼 대한민국 축구에 관한 정보와 지식이 풍부한 사람은 없는데도 이상하게 뢰프 감독은 슈틸리케에게 대한민국에 관한 그 어떤 정보도 문의할 시도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물론 이 날 경기에서 장현수는 이전 2경기와 달리 센터백이 아닌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라간 상태였고 그가 같은 실수를 또 다시 반복할지는 알 수 없긴 하지만 최소한 월드컵 2경기를 보고 분석을 했다면 되든 안 되든 이전 2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 중 가장 부진했던 장현수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모습이라도 보였어야 했다. 기본적으로 뢰프 감독 체제의 독일 대표팀은 스페인식 혹은 1970년대의 '람바 참바' 스타일과 같이 짧은 패스를 주고 받으며 점유율을 높이는 축구를 구사하는데 짧은 패스를 세밀하게 주고 받기 위해선 선수들 간의 간격을 좁게 유지해야 하고 자연스럽게 라인을 올릴 수밖에 없다. 독일 입장에서 이 경기는 4년 전 2014년 FIFA 월드컵에서 자신들이 미네이랑의 비극이라는 치욕을 겪게 해주었던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보다 그 이상의 수모를 당하게 되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더군다나 역대 전적에서 독일은 대한민국과의 압도적인 전력 차에도 불구하고 단 1번도 2점 차 이상의 압승을 거둔 적이 없었다. 이로서 대한민국은 역대 월드컵 본선에서 독일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최초의 아시아팀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실제로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서는 이 대한민국 대 독일의 경기를 월드컵 역대 이변 중 2위에 선정하였을 정도였다. 반면에 타격 중 배트가 파괴될 때에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편인데, 배트가 조각조각나 흩어지는 대신, 흔히 '배트가 터진다'고 표현되는, 배트가 손잡이와 간신히 달랑달랑 붙어 있는 형태로 망가진다. 이 경기에서도 세계 수위를 달리는 구단 중 하나인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이 주축이 된 독일 국가대표팀 선수들을 상대로도 90분 동안 분전하였고, 추가시간에 연달아 2골을 기록하며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선수들의 이름값은 분명히 대한민국 선수들보다 독일 선수들이 더 높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심인 마크 가이거는 그 당시 분명히 페널티 에어리어에 있었고 이를 분명히 보고 있었는데도 부심의 판정에 아무런 이의 제기 없이 그대로 오프사이드를 선언해 대한민국의 득점을 취소시켰고 대한민국 선수들의 항의와 VAR 판독관의 판독 요청에 따라 마지못해 VAR 판독을 하였고 그런 다음에야 판정을 번복하여 겨우 대한민국의 득점을 인정하였다. 뒤이어 후반 21분, 손흥민이 요나스 헥토르와 마르코 로이스 사이를 파고들며 페널티 박스 돌파를 시도할 때 마르코 로이스와의 몸싸움에 부딪히며 넘어졌는데 마크 가이거는 도리어 손흥민의 시뮬레이트 액션을 선언하며 옐로 카드까지 주었다. 이것은 정말 말도 안 되는 판정인데 손흥민은 상대 수비수와 접촉도 없이 혼자 넘어진 것이 아니라 몸싸움 과정에서 넘어졌고 또 넘어졌다고 해서 페널티 킥이나 프리킥 어필을 하지도 않았다. 손흥민은 혼자 달리고 있던 게 아니라 독일 수비수 니클라스 쥘레와 경주하고 있었고, 또 오프사이드 트랩을 피하기 위해 하프 라인 아래 쪽에 대기하고 있었기에 쥘레보다 더 뒤쪽에서 출발해야 하였다. 만약 손흥민이 쥘레보다 속력이 느렸다면 쥘레에게 먼저 공을 뺏겨 스로인 찬스로 넘어가게 되고, 그 틈에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와 나머지 독일 선수들도 자기 진영에 복귀하게 되어 득점 기회를 날렸을 것이다. 즉, 손흥민이 쥘레보다 스피드가 더 빨랐기 때문에 만들어낼 수 있었던 골인 셈이다. 그 대표적인 사례들을 찾아보면 후반 15분에 있었던 대한민국의 홍철과 독일의 티모 베르너의 경합 장면을 꼽을 수 있다. 그런데 그 때 뢰프 감독은 스웨덴은 이렇게 준비하고, 멕시코는 저렇게 준비하라'고 주문하기만 하였고 코치가 대한민국에 대해 묻자 뢰브 감독은 '대한민국은 놔둬'라고 얘기하였다고 한다. Kansong died in 1962, and Bohwagak was renamed the Kansong Art Museum in 1966. 먹튀폴리스 holds about 5,000 items, including 12 Korean National Treasures.::한국 미술품에 둘러싸여 전시장 한가운데에 서서, 나는 간송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멈출 수가 없었다.